스포츠뉴스

KIA 괴롭혔던 '역대급 선택' 그 후… 그냥 이정후-강백호가 특별했고 대단했다

작성자 정보

  • 최고관리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KIA는 2022년 KBO리그 신인드래프트를 놓고 큰 고민에 빠졌다. 지역 연고팀 선수를 지명할 수 있는 1차 지명권 때문이다. 누굴 뽑아도 이상하지 않은 걸출한 선수 두 명이 있었다.

광주동성고 내야수 김도영은 '제2의 이종범'이라는 평가를 받을 정도의 걸출한 재능이었다. 잘 치고, 잘 뛰었다. 폭발적인 신체 능력은 근래 드래프트에 나온 선수 중 최고로 뽑혔다. 마운드에는 시속 150㎞ 이상의 빠른 공을 던질 수 있는 광주진흥고 문동주가 있었다. 빠른 공을 던짐은 물론 신체 조건도 좋고 고교 선수치고는 밸런스도 잘 잡혀 역시 대성이 점쳐지는 선수였다.

KIA의 당시 선택은 전국단위 1차 지명권을 가지고 있었던 직전연도 하위권 팀들의 선택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었다. 그래서 KBO리그 전체의 관심을 모은 것이다. 고심 끝에 KIA는 김도영을 선택했다. 그러자 한화가 문동주를 품에 안았다. 당연한 수순이었다. 스카우트들은 "KIA가 문동주를 뽑았다면 한화는 당연히 김도영을 지명했을 것이다. 그만큼 두 선수와 나머지 선수들의 차이가 있었고, KIA가 큰 고민을 했다"고 입을 모은다.

자연히 고졸신인 돌풍을 이어 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였다. 가능할 것 같았다. 김도영은 캠프에서부터 두각을 드러냈다. 조금 뒤의 이야기지만, 시범경기에서는 타격왕까지 올랐다. 문동주는 개인 기량은 물론 신인 돌풍의 기본 전제인 '기회'라는 측면이 밝아 보였다. 한화는 상대적으로 선수층이 두껍지 않고 여기에 리빌딩 팀이라 문동주를 밀어줄 명분이 많았다. 캠프 때부터 강속구를 던지며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그런 시나리오는 일어나지 않았다. 문동주는 계속된 부상에 시달렸다. 올 시즌 1군 등판은 10경기다. 사실 성적보다는 과정이 더 중요한 선수였는데 부상으로 그 과정을 잘 만들 기회를 놓친 건 아쉽다. 한화도 10년 에이스감인 문동주를 무리시키지는 않고 있다. 6월 13일 2군으로 내려간 뒤로는 신인상 레이스에서도 완전히 탈락했다. 올해 소화이닝이 13⅔이닝이라 신인상은 내년을 기약해야 할지도 모른다.

시범경기 타격왕으로 엄청난 기대를 모았던 김도영 또한 시즌 초반 고전했고, 타격폼 수정 등을 거치느라 시일이 소요됐다. 6월 이후 점차적으로 성적이 오르고 기대할 만한 요소가 많았지만 두 가지 장벽이 있었다. 성적이 급한 KIA는 김도영을 무조건 주전으로 밀어줄 수 있는 여건이 아니었다. 여기에 8월 17일 광주 SSG전에서 수비 도중 손바닥이 찢어지는 부상으로 2군에 내려갔다. 신인상 역전 레이스의 꿈은 사실상 물거품이 됐다.

최근 4년간 KBO리그는 걸출한 고졸 신인들이 나와 좋은 성적을 거뒀고, 신인상까지 수상하며 '중고신인왕' 흐름에서 벗어났다. 2017년 이정후(키움), 2018년 강백호(kt), 2019년 정우영(LG), 2020년 소형준(kt), 2021년 이의리(KIA) 모두 당해 입단 고졸 신인 선수였다. 특히 이정후와 강백호는 "고졸 야수들은 이제 바로 성공하기는 어렵다"는 인식을 완벽하게 깨뜨리며 이제는 KBO리그를 대표하는 선수들로 거듭났다.

고교 졸업 후 프로에 입단했던 한 해설위원은 "문동주나 김도영이나 부상 등 여러 불운이 있었다. 올해 성적이 만족스럽지 못할 수는 있어도 잠재력을 보여줬다"면서도 "어쩌면 그런 스텝을 밟는 게 정상이다. 우리 때는 고졸 신인이 1군 문턱 한 번 가보는 것도 어려웠다. 선배들과 그만큼 차이가 났다. 그냥 이정후와 강백호, 소형준과 같은 선수들이 특별한 것이지 올해 선수들이 못했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5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

꽁머니


먹튀검증,먹튀신고


최근글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