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김민재 풀타임' 나폴리, 유벤투스 5-1 대파 '선두 질주'... 충격과 공포 안겼다

작성자 정보

  • 최고관리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나폴리가 안방에서 유벤투스를 대파했다. 유벤투스 팬들에게는 '충격과 공포' 그 자체였다.

나폴리는 1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나폴리의 스타디오 디에고 아르만도 마라도나에서 펼쳐진 유벤투스와 2022~23 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18라운드 홈 경기서 5-1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나폴리는 15승 2무 1패로 승점 47점을 마크하며 리그 선두를 질주했다. 반면 유벤투스는 11승 4무 3패로 승점 37점을 기록, 이날 경기가 없었던 AC밀란(승점 37점)에 2위 자리를 내주며 3위로 떨어졌다.

나폴리는 머렛 골키퍼를 비롯해 디 로렌조, 라흐마니, 김민재, 마리오 루이, 잠보 앙기사, 로보트카, 지엘린스키, 흐비차 크바라츠헬리아, 오시멘, 폴리타노가 선발 출장했다.

이에 맞서 유벤투스는 슈체스니 골키퍼와 알렉스산드루, 브레메르, 다닐루, 키에사, 맥케니, 로카텔리, 라비오, 코스티치, 디 마리아, 밀리크가 선발 출전했다.

경기 전, 1위와 2위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경기.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유벤투스는 흔들렸고, 나폴리는 견고했다.


전반 시작 14분 만에 나폴리가 서막을 알렸다. 오른쪽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크바라츠헬리아가 바이시클 킥을 시도하며 슈팅했다. 이를 슈체스니 골키퍼가 쳐냈으나 오시멘이 리바운드 헤더 슈팅으로 연결해 유벤투스의 골망을 흔들었다.

유벤투스의 상승세는 계속됐다. 전반 39분 추가골이 나왔다. 상대 수비진이 볼을 제대로 걷어내지 못하는 실수를 틈타 오시멘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공을 잡았다. 이어 옆에 노마크로 있던 크바라츠헬리아에게 패스를 내줬고, 침착하게 득점으로 연결했다.

곧장 유벤투스의 만회골이 나왔다. 디 마리아가 2:1 패스를 주고받는 과정에서 김민재 사이로 공이 흘렀다. 김민재의 실수라기보다는 운이 좋지 않게 불규칙 바운드가 일어난 듯했다. 재차 패스를 받은 디 마리아가 득점을 성공시켰다.


전반을 2-1로 앞선 채 마친 나폴리는 후반전에 골 폭풍을 몰아쳤다. 세 번째 골은 작품이었다. 후반 11분 크바라츠헬리아가 오른쪽에서 올린 코너킥을 문전으로 쇄도하던 라흐마니가 강력한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 유벤투스의 골망을 찢었다.

후반 20분 나폴리의 네 번째 골이 터졌다. 유벤투스 수비진의 패스 미스를 가로챈 뒤 크바라츠헬리아가 짧은 크로스를 올렸고, 오시멘이 힘찬 헤더로 골을 넣었다. 점수는 4-1까지 벌어졌다.

여기가 끝이 아니었다. 유벤투스 수비 진영이 계속 무너졌다. 후반 27분에는 엘마스가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한 차례 수비수를 접은 뒤 왼발 슈팅으로 가볍게 마무리했다. 나폴리의 여유가 느껴지는 순간이었다. 이후 나폴리는 후반 34분 해트트릭을 할 수 있었던 오시멘과 미드필더 지엘린스키를 빼는 대신 라스파도리와 은돔벨레를 교체로 넣으며 체력 안배를 했다. 결국 경기는 나폴리의 5-1 승리로 마무리됐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7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

꽁머니


먹튀검증,먹튀신고


최근글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