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고별전 우승 놓쳤지만…베트남 축구 역사 바꾸고 떠나는 박항서

작성자 정보

  • 최고관리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일 막을 내린 2022 아세안축구연맹(AFF) 미쓰비시일렉트릭컵(미쓰비시컵) 준우승을 끝으로 베트남 대표팀 감독으로 5년여의 여정을 마무리한 박항서(64) 감독은 베트남 축구의 역사를 바꿨다.

박 감독이 베트남과 인연을 맺은 건 2017년이다.

2002 한일 월드컵에서 거스 히딩크(네덜란드) 감독을 보좌하며 '4강 신화'에 힘을 보탠 그는 이후 올림픽 대표팀과 K리그 경남FC, 전남 드래곤즈, 상주 상무 등 사령탑을 지냈다.

2017년에는 실업축구 내셔널리그 창원시청을 지휘했으나 큰 성과는 거두지 못한 그는 그해 10월 부임한 베트남에서 새로운 축구 인생을 시작했다.

당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30위권이던 베트남을 100위권으로 끌어 올리고 아시아 정상급 팀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힌 박 감독은 첫 대회인 2018년 초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부터 성과를 냈다.

이 대회에서 베트남은 동남아시아 국가로는 처음으로 4강에 진입한 데 이어 결승까지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결승전에서 우즈베키스탄과 연장 접전 끝에 1-2로 져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으나 박 감독은 베트남 축구 사상 AFC 주관 대회 첫 준우승이자 최고 성적을 이끌어 '신드롬'에 불을 붙였다.



마찬가지로 U-23 팀이 출전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박 감독 지휘로 베트남은 또 하나의 신화를 썼다.

이전까진 16강 진출이 최고 성적이었으나 이 대회 16강전에서 바레인을 1-0 꺾고 첫 8강행을 이룬 데 이어 시리아를 1-0으로 잡고 4강까지 전진했다.

4강에서 김학범 감독의 한국과 격돌해 1-3으로 졌고, 3·4위전에선 아랍에미리트(UAE)에 승부차기로 지며 4위로 마쳤다.

이후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현 미쓰비시컵) 우승으로 박 감독의 2018년은 화려한 피날레를 맞이했다.

베트남은 2008년 첫 우승 이후 4개 대회에서 준결승 진출이 최고 성적이었으나 2018년 대회에서 무패 무실점 3승 1무로 준결승에 진출했고, 토너먼트에서 필리핀과 말레이시아를 연파하며 10년 만에 우승까지 달성했다.



박 감독은 베트남 '국민 영웅' 반열에 올랐고, 그해 연말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의 '올해 최고의 인물'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당시 대통령에 이어 2위에 오를 정도로 국내에서도 큰 관심을 받았다.

2019년 AFC 아시안컵에서도 베트남의 기세는 이어졌다.

조별리그에서 1승 2패로 조 3위에 머물렀으나 3위 팀 중 상위 4개 팀 안에 들어 극적으로 16강에 진출했고, 16강전에서는 요르단을 승부차기 끝에 꺾고 8강에 올랐다.

8강전에서 일본에 승부차기로 지며 첫 4강행은 불발됐지만, 역대 최고 성적(2007년 8강)과 타이를 이뤘다.

2020년 1월 계약 만료를 앞두고 2019년 11월 베트남과 2+1년 재계약한 박 감독은 그쯤 AFF '올해의 감독'에 선정되며 공로를 인정받았다.

그해 12월엔 동남아 최대 종합대회인 동남아시안(SEA) 게임에서 베트남에 첫 축구 금메달을 선사하며 새 역사를 추가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예선에서도 박 감독은 굵직한 발자취를 남겼다.

2차 예선을 G조 2위로 마친 베트남은 각 조 2위 중 상위 5팀 안에 들어 사상 첫 최종예선 진출에 성공했다.

2021년부터 진행된 월드컵 최종예선에선 B조 최하위에 머물며 본선행은 좌절됐으나 지난해 2월 중국을 3-1로 격파하고 최종예선 첫 승이자 중국 상대 A매치 첫 승을 거뒀다.

이어 베트남은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에선 아시아의 강호 일본과 1-1로 비기기도 했다.

지난해 5월 SEA 게임 2회 연속 우승에도 성공한 박 감독은 베트남과의 동행이 끝나는 이번 미쓰비시컵에서 우승으로 '유종의 미'를 거두려 했으나 최다 우승국인 태국의 벽에 막혀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마지막 대회에서 아쉬움은 남았지만, 박 감독은 동남아에서도 중위권이던 베트남에 강한 체력과 스피드, 탄탄한 조직력을 입히며 지역 최정상급 팀에 올려놓은 뒤 떠난다.

2016년 FIFA 랭킹 134위였던 베트남은 박 감독의 취임 일성대로 100위 안에 진입했다. 지난해 12월 순위는 96위다.

박 감독 체제에서 성장한 베트남 선수들이 해외 구단의 부름을 받는 일도 늘었다.

공격수 응우옌 꽁푸엉(현 요코하마)이 2019년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에 임대됐다가 그해 7월 벨기에 신트트라위던에 입단해 베트남 선수 최초의 유럽 진출 사례를 남겼고, 응우옌 꽝하이는 지난해부터 프랑스 2부 포FC에서 뛰고 있다.

최근엔 공격수 응우옌 반또안이 K리그2 서울 이랜드 유니폼을 입었다.

베트남 선수의 K리그 팀 진출 외에 베트남 대표팀이 국내에서 여러 차례 전지 훈련을 진행하는 등 양국 축구 교류에도 박 감독의 존재가 보탬이 됐다.

동남아 지역에서 한국 지도자들의 인기가 높아진 데에도 박 감독의 역할이 적지 않다.

그가 베트남에서 성과를 내기 시작한 이후 베트남 프로팀에 한국 지도자의 진출이 이어졌고, 신태용(인도네시아), 김판곤(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대표팀에도 한국 사령탑이 연이어 지휘봉을 잡았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7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

꽁머니


먹튀검증,먹튀신고


최근글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