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손흥민, '단짝' 케인 결승골 어시스트...토트넘 1-0 승리 견인

작성자 정보

  • 최고관리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손흥민(31)이 최근 부진을 뒤로 하고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며 소속팀 토트넘 핫스퍼의 귀중한 승리를 견인했다.

손흥민은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열린 풀럼과 20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1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추가시간 ‘단짝’ 해리 케인의 결승골을 도왔다.

올 시즌 손흥민의 리그 3번째 도움이었다. 이날 도움으로 리그 공격포인트는 4골 3도움이 됐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 넣은 2골을 더하면 올 시즌 공식 경기 기록은 6골 3도움이 된다.

손흥민과 케인의 합작골에 힘입어 토트넘은 풀럼을 1-0으로 눌렀다. 2연패에서 탈출한 토트넘은 11승 3무 7패 승점 36을 기록, 리그 5위를 유지했다. 1경기를 덜 치른 4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12승 3무 5패 승점 39)와 승점 차를 3점으로 좁혔다. 반면 리그 4연승이 깨진 뒤 최근 2연패 늪에 빠진 풀럼은 9승 4무 8패를 기록, 7위로 순위가 내려앉았다.

이날 3-4-3 포메이션의 스리톱 왼쪽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그라운드를 넓게 활용하면서 동료에게 찬스를 만드는 역할을 했다. 미드필더 진영까지 내려와 공을 받아주고 패스하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었다.

토트넘의 결승골은 전반 추가시간에 나왔다. 전반 46분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상대 수비 견제를 뚫고 공을 받은 손흥민은 가운데 있던 케인에게 연결했다. 패스를 받은 케인은 페널티아크 지역에서 오른발 터닝 슈팅을 골망을 흔들었다.

EPL 역대 최다 골 합작 기록을 보유한 손흥민과 케인이 합작한 통산 44번째 골이었다. 특히 이 골은 케인과 토트넘 팀에 큰 의미가 있었다. 바로 케인이 토트넘에유니폼을 입고 기록한 266번째 골이기 때문이다.

케인은 이 득점으로 1950~1960년대 최고 골잡이였던 ‘전설’ 지미 그리브스의 토트넘 최다골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제 한 골만 더 넣으면 토트넘 구단 역사상 가장 많은 골을 터뜨린 선수가 된다.

손흥민은 후반 31분 히샤를리송과 교체됐다. 전반 28분에는 상대 수비수 여러명과 경합을 벌이는 과정에서 케니 테트의 발목을 밟아 옐로카드를 받기도 했다. 손흥민이 올 시즌 리그에서 받은 첫 카드이자 공식전 2번째 카드였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7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

꽁머니


먹튀검증,먹튀신고


최근글


랭킹